라이프로그


본격 고3짜리가 공부 안하는 만화 2

 이번에 뒤늦게서야 K-ON!!(2기)을 보기 시작했습니다.여전히 진행 중인 따끈따끈한 신작이긴 하지만 이미 첫 화가 시작된 무렵부터는 꽤 많은 시간이 흘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오랜만에 보게 된 경음악부 5명의 여고생들의 모습은 여전히 앳되고 멋지군요.(현실의 10대 여학생들은 절대 그렇지 않지만 여하튼 애니메이션이니...)

 요즘 방영되는 주요 TV애니메이션들에 비한다면야 이 작품의 스케일은 별볼일 없기 짝이 없지만 매번 볼 때마다 절로 감탄하게 되는 부분은 자칫 지루하거나 특색 없이 끝날 수 있을 만한 작은 소재들을 모으고 각색하여 정말 완성도 높은 하나의 에피소드가 매번 진행된다는 것입니다. 그림체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엇갈리지만(캐릭터들의 머리가 너무 크고 등신이 짧아 보인다는 논란)여하튼 화려하고도 질 높은 퀄리티의 작화까지 인상적입니다.  

 이번 2기에서는 부원 모두가 한 학년 진급한 시점에서의 이야기를 다루게 됩니다. 막내인 아즈사가 2학년이 된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4명의 부원 모두 '고3' 이 되는 것입니다. 때문에 2기 첫 화부터 내년이면 자신들 없이 혼자서 경음부를 꾸려 나가게 될 아즈사를 위해 경음부 모두 힘을 합쳐 열심히 부원 유치를 하게 됩니다.
 
 전형적인 케이스이지만, 만화나 애니메이션이라는 것은 현실의 가치를 직, 간접적으로 반영하면서도(혹은 비판하면서도) 현실과 동떨어진 배경이나 소재를 근간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케이온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고나 할까요. 지극히 일상적이고도 친숙한 배경을 소재로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번 자유분방한 여고생들의 일상을 주축으로 하기에 현실의 가치를 직, 간접적으로 반영하는지는 상당히 모호한 구석이 많습니다.(물론 이것이 작품 자체의 가치를 좌우하느냐와는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1기를 본 직후에는 '후속편이 나오면 얘네들은 직업반으로 가는 걸로 시작하는 건가' 라고 생각했지만 우연찮게도 4명의 동급생 부원들이 모두 한 반으로 배정되는 놀라운 사건이 이루어집니다. 더군다나 담임 선생님은 사와코 선생님. 극중에서는 선생직으로 부임한 이래 최초로 맡은 담임이라고 하며 실제로는 츠무기, 유이, 미오, 리츠가 한 반이 될 수 있도록 뒤에서 조작을 한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고등학교 3학년 담임직이란 '학생들을 좋은 대학에 많이 보낼만한 실적을 내야만' 하기 때문에 경험 많고 능력 좋은 선생님들이 연이어서 맡게 되는 것이 사실입니다만, 이러한 부분에서는 한국적인 정서와는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물론 어디까지나 이건 만화라는 것을 잘 알고는 있지만 말이죠...)


 시작이야 어찌 되었든 여튼 흥미진진 합니다. 1기 때에 비해서는 유저들의 리뷰건이 잠잠한 듯 보이지만 개인적으로는 후속편으로서도 상당히 잘 나아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 군요. 더군다나 음악마저 전작보다도 훌륭합니다.  




written by 쓰레기 청소부
           



덧글

  • 시키모리 2010/07/31 20:27 # 답글

    그런 분위기를 만들는 선진국의 교육환경이 부럽기만 합니다
    뭐 제네들이 우리나라 학교에 다녔의면은 아침에 별보고 하루종일 문제집하고 선생하고 싸우다가 집에오면 싸이질로 연명하겠죠
  • 쓰레기청소부 2010/07/31 21:08 #

    사실 일본도 우리나라처럼 입시위주의 교육이 지배하는 국가입니다. 다만, 우리나라보다 10년 정도 앞서있다는 것이 다른 점이겠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통계 위젯 (화이트)

2331166
7716
8279643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화이트)

367

애니메이션 편성표 - 애니시아